'한국 ·크로아티아 수교 30주년' 인천시립무용단, 대표 공연단 발탁

김진섭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3 18:24:27
  • -
  • +
  • 인쇄
▲인천시립무용단이 한국과 크로아티아의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사진:연합뉴스)

 

[매일안전신문=김진섭 기자] 인천시립무용단이 ‘한국 · 크로아티아가 수교 30주년을 맞아 대표 공연단으로 선정됐다.

 

23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시립무용단은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에서 주최하는 2022 주요외교계기 기념 문화행사 해외파견 국공립예술단체로 최종 선정돼 한국과 크로아티아의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을 진행한다.

인천시립무용단은 2019년부터 3년 연속 외교 대표 단체로 선정된 쾌거를 거두며 국가 홍보사절로서 외교부와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내달 2일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리신스키 홀에서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서 인천시립무용단은 창작과 전통을 오가며 한국 춤의 다채로운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1, 2부로 구성된 이번 공연에서는 먼저 ‘태평성대’ ‘부채춤’ 등 대표적 전통무용 작품과 정갈한 남성춤 ‘결’ 불교 의식 무용에서 영감을 얻은 ‘사다라니’ 신명이 가득한 장구춤 ‘풍류가인’을 비롯해 다양한 한국무용 레퍼토리를 풀어낸다

이어 해외 관객에게 우리 춤의 다양한 매력을 전하고 돌아올 예정이다.

특히 1부에서는 국악 라이브 반주와 어우러진 춤을 통해 우리 전통문화를 더욱 깊이 있게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윤성주 예술감독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더욱 큰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라며 “이제 다시 시작된 국가 교류의 장에서 한 명 한 명이 올림픽에 나서는 국가대표의 마음가짐으로 문화외교사절로서 대한민국과 함께 인천의 춤을 널리 알리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매일안전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