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2000명대로 감소...통계 관리 이후 최저 기록

김진섭 기자 / 기사승인 : 2022-05-27 09:41:25
  • -
  • +
  • 인쇄
▲ 중부내륙고속도로' 모습 (사진, 매일안전신문 DB)

 

[매일안전신문=김진섭 기자] 교통사고 사망자가 2013년 이후 매년 감소하다 2021년 2000명대로 통계관리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27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는 2916명으로 전년보다 5.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난 1970년 3069명으로 시작해 1991년 최고점인 3429명을 기록한 뒤 2013년 이후 매년 감소하고 있다.

국내 자동차 등록대 수는 지난 1970년 약 13만 대에서 지난해 약 190배인 2490만 대 이상으로 급증했다.지난해 보행사망자는 전년보다 6.9% 감소한 1018명이며 특히 어린이와 고령 보행사망자는 각각 37.5%, 4.3% 감소했다.

 

시간대별로는 저녁 퇴근 시간대인 저녁 6~8시, 월별로는 10월에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다. 

 

또한 평일이 주말보다 평균 20.9% 더 많이 발생했다.연령별로는 65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사망자를 발생시킨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사망자 연령도 고령자가 전체의 44.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가해운전자 차종별로는 승용차, 화물차, 이륜차 순으로 나타났으며 배달문화 확산으로 2020년에 증가했던 이륜차사고 사망자는 지난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형 이동 수단 사고로 발생한 사망자는 19명으로 전년 10명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음주운전사고 사망자는 지난 10년간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지난해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전년 보다 28.2% 감소했다.

 

특히 밤 10시~0시에 음주 운전사고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또한 20대 운전자가 가장 많은 사망자를 발생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 간 교통안전 비교지표인 인구 10만명당 사망자수와 자동차 1만대 당 사망자수는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로각각 5.6명, 1.0명을 기록했다. OECD의 평균보다는 0.4명, 0.1명씩 높았다.

 

한편,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를 위해 지역맞춤형 교통안전 시설개선, 안전의식 개선을 위한 교육 및 홍보 등 적극적인 교통안전 활동을 전개해왔다"라며 "올해는 사람 중심의 교통안전 문화 확산과 빅데이터 기반의 효과적인 교통안전대책 추진을 위해 기관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매일안전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