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김호영 고소 사과...선배들의 호소문 영향 컸나

이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4 17:17:56
  • -
  • +
  • 인쇄
▲(사진, 옥주현 인스타그램 캡처)

 

[매일안전신문=이현정 기자] 옥주현이 김호영을 고소한 가운데 뮤지컬 배우들의 '성명문 동참'에 사과글을 남겼다.


옥주현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읕 통해 "최근 작품 캐스팅 문제에 관한 논란에 휩싸이면서 제가 뮤지컬 업계 동료 배우를 고소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고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사진, 옥주현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뮤지컬 배우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봤다"며 "저 또한 뮤지컬을 사랑하고 아끼며 17년간 뮤지컬에 몸담은 한 사람으로서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고 했다.

또 옥주현은 "뮤지컬 업계의 종사자분들과 뮤지컬을 사랑하시는 관객분들을 비롯해 이 일로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마음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리고 소송과 관련해 발생한 소란들은 제가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했다.


▲(사진, 옥주현 인스타그램 캡처)

그러면서 옥주현은 "또한 앞으로는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한다'는 선배님들의 말씀을 되새기며 늘 그래왔듯이 연기와 노래를 통해 뮤지컬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제 진심을 전하겠다"고 다짐했다.

옥주현은 "마지막으로 저는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다"며 "오디션을 통해 본인의 실력을 인정받은 배우들이 폄훼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캐스팅과 관련한 모든 의혹에 대해 공연 제작사에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번 일로 우려와 걱정을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더불어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도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사진, 옥주현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지난 22일 박칼린 최정원 남경주는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과 관련해 배우와 스태프, 제작사가 지켜야 할 3가지 자세를 강조했다.

세 사람은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의 고유 권한을 침범하지 말아야 한다, 스태프는 각자 자신의 파트에서 배우가 공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충분한 연습 진행은 물론 무대 운영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제작사도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매일안전신문 / 이현정 기자 peolesafe@daum.net

 

[저작권자ⓒ 매일안전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