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희 의원, 국방부 軍 ‘노마스크’ 실험…장병들 불만 글 삭제논란

손성창 기자 / 기사승인 : 2021-08-28 11:34:35
  • -
  • +
  • 인쇄
장병과 장병 가족 소통 스마트폰 앱 ‘더캠프’에 청와대 국민청원 독려 글 올라와
원내대책회의하는 조명희 의원/의원실

[매일안전신문] 국방부가 집단면역 실험을 하겠다는 방침을 정해 이에 불만을 제기하는 장병과 장병 부모의 게시글을 삭제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군 당국이 집단면역 실험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지난 25일 퍼졌다. 국군이 사실상 집단면역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판단에서다. 지난 6일 기준 우리 군 장병 55만 명 가운데 94%인 52만 명은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쳤다. 국방부는 "각 군이 시범 부대를 선정해 영내에서 마스크를 벗도록 할 것"이라며 "순차적으로 노마스크 대상 부대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군 당국은 장병과 장병 가족의 반대에 부딪쳤다. 지난 25일부터 각종 커뮤니티에는 군 당국의 이러한 결정을 비판하는 글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튿날엔 집단 면역 실험 계획을 멈춰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장병과 장병 가족이 소통하는 스마트폰 앱 ‘더캠프’에도 청와대 국민청원 독려 글은 올라왔다. 군 당국은 군 정보를 장병과 부모에게 제공하는 더캠프를 2018년부터 운영해 왔다.


문제는 군 당국이 더캠프에 올라오는 청와대 국민청원 독려 게시글을 무단으로 삭제하고 나섰다는 점이다. 군 당국은 "게시물 관리 규정에 따라 청원유도 게시글은 삭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장병과 장병 가족은 군 당국의 이런 대처에 대해 거세게 항의하는 중이다.


이에 대해 조명희 의원은(국민의힘, 국방위원회)은 "코로나 확진자가 2000명대를 넘나드는 상황에서 군 장병을 대상으로 노마스크 실험을 한다는 소식에 장병의 가족은 걱정되고 불안할 수 밖에 없다"며 "장병의 상황을 가족이 확인할 수 있도록 예산을 들여 만든 앱에서조차 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는 글을 임의로 삭제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매일안전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