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50주년 '오뚜기 마요네스'... 해외서도 인기

이유림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17:36:21
  • -
  • +
  • 인쇄
▲ (사진, 오뚜기 제공)

 

[매일안전신문=이유림 기자] 출시 50주년을 맞은 '오뚜기 마요네스'가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오뚜기는 마요네스 제품이 지난 50년간 약 150만t 판매됐다고 13일 밝혔다. 개수로 환산하면 약 50억개(300g 튜브형 기준)에 달한다.

마요네스는 오뚜기가 카레, 케 등과 함께 당시 낯설었던 외국 식품들을 국내에 처음 들여와 대중화시킨 제품이다. 1972년 6월 오뚜기는 점차 서구화되는 식생활로 샐러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해 국내 최초로 자체 기술을 활용해 마요네스 제품을 출시했다.

오뚜기는 마요네스가 시장에서 줄곧 1위를 지켜낸 비결로 ‘품질 향상’을 꼽았다. 소비자 조사를 통해 고소한 맛을 선호한다는 점에 착안해 지난 1984년 4월 기존 마요네스에서 고소한 맛을 강조한 '오뚜기 골드 마요네스'를 선보였으며 쉽게 깨지는 기존 병 용기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튜브형 제품을 출시했다.

지난 2003년에는 웰빙트렌드에 맞춰 기름 함량을 기존 제품의 절반으로 줄인 '1/2 하프마요'를 출시, 2004년 콜레스테롤을 없애면서 마요네스의 고소한 맛을 살린 '논콜마요'를 내놨다. 2019년에는 계란 대신 콩을 사용해 담백함을 살린 '담백한 소이마요'를 선보였다.

오뚜기 마요네스는 미국, 유럽, 몽골 등 전 세계로 수출되고 있으며 러시아 일부 지역에서 수년간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1996년 당시 러시아 상인들이 우연히 '오뚜기 골드 마요네스'를 맛보고 대량으로 사가면서 수출이 이뤄졌다.

최근에는 MZ세대 소비자 취향에 맞춘 제품을 출시하며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선보인 '마요네스'의 베이스와 '케'을 섞은 '케요네스'가 대표적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사랑으로 오뚜기 마요네스가 출시 50주년을 맞았다"며 "앞으로 소비자 취향을 고려한 제품 개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매일안전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