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지방공기업평가원, 지방공공기관 중대재해처벌법 조기안착 추진

이유림 기자 / 기사승인 : 2022-05-23 15:21:38
  • -
  • +
  • 인쇄

 

[매일안전신문=이유림 기자] 전문 교육과정을 지원해 지방공공기관의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중대재해처벌법을 안착시킨다.

안전보건공단과 지방공기업평가원은 23일 울산 안전보건공단 본부에서 ‘지방공공기관 중대재해처벌법 안착 및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에 따라 지방공공기관 중대재해처벌법 안착 및 안전보건 역량강화를 위해 공동 노력하게 된다.

공단은 평가원을 대상으로 중대채해처벌법과 관련한 컨설팅을 실시하고 지방공공기관(공사·공단)을 대상으로는 중대재해처벌법 안착을 위한 교육강사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평가원은 지방공공기관 평가기준에 중대재해처벌법 내용을 반영하고 산재 감소를 위한 전문화된 교육과정을 편성·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평가원은 현재 중대재해처벌법 실무과정을 소규모로 운영 중이며 향후 전국 1400여개 지방 공공기관 대상으로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안전보건관리체계 조기 구축과 함께 지방공공기관의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전문화·고도화를 위한 지원도 펼칠 예정이다.

안종주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된 이후 산업재해예방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요구가 확대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지방공공기관의 중대재해처벌법 조기 안착과 지방공공기관의 종사자들의 안전보건수준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지난 1월 27일 시행됐으며 업무에 관계되는 건설물·설비·원재료·가스·증기·분진 등에 의하거나 작업 또는 그 밖의 업무로 인해 ▲사망자 1명 이상 ▲6개월 이상 치료가 필요한 부상자 2명 이상 ▲급성중독 등 직업성 질병자 1년 이내 3명 이상이 발생한 사고가 발생한 사업장의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에게 책임을 묻는 법이다.

 

[저작권자ⓒ 매일안전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