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배처럼 꽃처럼 삶을 낚으러, 생활을 건지러

김순점 국민안전기자 / 기사승인 : 2022-05-12 13:44:44
  • -
  • +
  • 인쇄

[매일안전신문=김순점 국민안전기자] 12일 아침 울산만은 비가 올 듯이 옅은 해무가 어렸다. 그런 안개가 드리워진 바다로 삶을 낚으러 희망을 건지러 배가 나아간다. 한편, 하늘과 바다의 경계선이 흐림에도 꽃은 천진난만하다. 마치 사람도 기후에 연연치 말고 즐겁게 하루를 보내라는 듯하다.

 

▲울산만의 아침 (사진 : 김순점 국민안전기자)

 

 

 

▲울산만의 아침 (사진 : 김순점 국민안전기자)

 

 

▲울산만의 아침 (사진 : 김순점 국민안전기자)

 

 

▲울산만의 아침 (사진 : 김순점 국민안전기자)

[저작권자ⓒ 매일안전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